광고

PwC 보고서 “작년 비트코인 약세로 암호화폐 헤지펀드 손실 46% 달해”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05/15 [15:53]
광고

PwC 보고서 “작년 비트코인 약세로 암호화폐 헤지펀드 손실 46% 달해”

이선영 기자 | 입력 : 2019/05/15 [15:53]

 

글로벌 컨설팅기업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설문 조사 결과, 작년 베어마켓(약세장)에서 암호화폐 헤지펀드들이 46%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13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번 PwC 설문은 지난해 암호화폐 겨울에서 살아남은 약 150개 헤지펀드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기간 동안 비트코인(BTC)은 약 2만 달러에서 3,000달러 가까이 추락했다.

 

PwC에 따르면, 헤지펀드는 약 46% 손실을 봤으며,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가격 하락에 베팅·투자하는 퀀트펀드들은 가까스로 8% 수익을 얻었다고 전했다.

 

지난달 암호화폐 대형 헤지펀드 ‘폴리체인 캐피털’도 작년 4분기 운용자산 가치가 40% 하락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

 

PwC 아시아 핀테크, 암호화폐 부문 수석인 헨리 아스라니안(Henri Arslanian)은 “암호화폐 헤지펀드 산업은 전통적인 헤지펀드 산업의 90년대 모습과 비슷하다. 빠르게 기관화되는 시기를 거치고, 갈수록 더 나은 산업 관행이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PwC와 공동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엘우드(Elwood)의 CEO 빈 렌(Bin Ren)는 산업을 긍정적으로 전망하며, “투자자와 규제기관의 관심이 확대되면서 암호화 자산을 유효하고 지속성 있는 자산 유형으로 인식하는 긍정적인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한국판 삐용' 바나나톡, 베타 테스트 시작…제휴 프로젝트·파트너도 공모
1/3
IEO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