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0월 기관 투자자 비트코인 선물 롱포지션 보유량 2배 증가…가격 반등 가능성?

박소현 기자 enluress@daum.net | 기사입력 2019/10/24 [07:32]
광고

10월 기관 투자자 비트코인 선물 롱포지션 보유량 2배 증가…가격 반등 가능성?

박소현 기자 | 입력 : 2019/10/24 [07:32]

 


10월 1일부터 16일까지 보름 동안 기관 투자자의 비트코인(Bitcoin, BTC) 선물 롱(매수) 포지션 물량이 두 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문가들은 향후 비트코인 가격 흐름이 반등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가 시장 분석업체 스큐마켓(Skew Markets) 자료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기관 투자자의 비트코인 선물 롱포지션 보유량이 이달 1일 기준 500 BTC에서 지난 16일 기준 1000 BTC로 약 2배 늘었다.

 

이에 대해 스큐 마켓은 "연금 펀드, 기부금, 보험사 및 주로 기관을 고객으로 하는 뮤추얼펀드·포트폴리오 투자운용사를 기관 투자자로 본다"고 설명했다.

 

선물 계약 건수는 지난 18일부터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기 시작하자 7,874건에서 8,234건으로 늘어났다.

 

기관 투자자의 비트코인 선물 롱포지션은 지난 7월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로 계속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 같은 감소세는 지난달 23일 저조하게 출발한 백트(Bakkt)의 비트코인 선물 출시와 맞물려 더욱 심화됐었다. 

 

백트는 세계 최대 거래소 그룹 인터컨티넨탈익스체인지(ICE) 산하 실물인수도 방식(현금이 아닌 BTC로 거래)의 비트코인 선물 거래 플랫폼이다.

 

한편 비트코인 시세 하락으로 관련 파생상품 시장에 대한 관심도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지만 기관 투자자의 비트코인 선물 시장 분위기는 살아나고 있다.

 

최근 세계 최대 암호화폐 전문 자산운용사 ‘그레이스케일(Grayscale)’이 발표한 분기 보고서도 순투자 유입액이 지난 3분기 2억 5,490만 달러로 지난 분기 8,500만 달러보다 3배 늘면서 분기별 최대 자본 유입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바이낸스 퓨처스(Binance Futures) 총괄도 "최근 비트코인 선물 거래량이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장기적인 시장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바이비트(bybit), ‘글로벌 비트코인(BTC) 트레이딩 대회’ 18일 전세계 참가 등록 시작
1/7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