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블록체인 톤(TON) 월렛, 메신저 앱과 분리...정부 허가시 통합 가능성 有”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1/09 [08:30]
광고

텔레그램 “블록체인 톤(TON) 월렛, 메신저 앱과 분리...정부 허가시 통합 가능성 有”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1/09 [08:30]


미국 규제당국과의 마찰로 블록체인 프로젝트 진행에 제동이 걸린 글로벌 메신저 '텔레그램'이 적극적인 입장 표명에 나섰다.

 

텔레그램은 6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3세대 블록체인 '텔레그램 오픈 네크워크(Telegram Open Network, TON)'의 디지털 토큰 '그램(Gram)'을 지원하는 공식 월렛을 자체 메신저 '텔레그램' 앱에 통합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텔레그램은 공식 성명을 통해 "TON(톤) 월렛 앱은 텔레그램 메신저 서비스와 완전히 분리된 단독 서비스로 제공되며, 제3자가 설계·제공하는 타 월렛 앱과 경쟁한다. 향후 관련 법률과 정부 허가에 따라 메신저 서비스에 TON월렛 앱을 통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0월 서비스 약관에서는 월렛이 단독 앱이거나 텔레그램 메신저 통합 앱일 수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텔레그램 측은 "그램 토큰은 '투자 상품'이 아니다. 그램이 증권으로 분류될 수 있는 '매입 또는 보유를 통한 수익 기대'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램 매입 또는 보유를 통한 수익을 기대할 수 없고 기업이 수익을 약속한 바 없다. 그램은 TON 생태계에서 이용자 간 교환 매개로 역할한다. 그램은 투자상품이 아니며 구입, 판매, 보유를 통해 어떤 미래 수익이나 소득을 기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공식 성명에 따르면 그램 토큰은 현재 구입·판매가 불가하며, 화폐 또는 상품(commodities)인 그램 보유는 텔레그램의 지분 보유를 의미하지 않는다. 기업은 "그램 보유자에게 특별한 권한이 부여되지도 않는다. 유로를 보유해도 유럽연합 지분에 대한 권한이 부여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라 부연했다.

 

또 "탈중앙화 프로젝트인 TON은 플랫폼 유지, 관련 앱 생성 의무가 없으며, 어떤 통제 권한도 가지지 않는다"며 "TON블록체인에서 앱이나 스마트컨트랙트를 선택·실행하는 제3자와 커뮤니티에 책임이 있다. 텔레그램은 언제든지 특정 기능의 선택·실행, 서비스 제공을 보장하지 않으며 보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텔레그램은 17억달러 규모의 토큰세일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적 갈등을 빚고 있다. 미국 규제당국은 "텔레그램은 그램 토큰이 증권(securities)으로 분류됨에도 판매 및 토큰 공개 절차를 당국에 등록하지 않았다"며 작년 10월 TON 출시를 몇 주 앞둔 텔레그램에 대한 긴급 조치를 집행했다. 

 

이에 그램은 미등록 증권 판매 혐의로 현지 법원에 제소되기도 했다. 법원은 "텔레그램은 내년 2월 청문회에서 결론 날 때까지 또는 법원이 해당 사안을 판결 내리기 전까지 '그램' 토큰을 투자자들에게 판매하거나 제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결국 텔레그램은 오는 4월 말까지 그램 출시를 연기하는 데 투자자 동의를 받았다. 오는 2월 18일, 29일에 SEC와 텔레그램이 만나 TON 적격성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텔레그램은 최근 조달자금에 관한 SEC의 정보공개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라이브 콜라보 인터뷰] ⑮ 다국적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페멕스' 잭 타오(Jack Tao) 대표
1/7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