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1,000달러 향하고 있다?…BTC 하락세에도 시장은 여전히 낙관적

박병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2/11 [16:00]
광고

비트코인 11,000달러 향하고 있다?…BTC 하락세에도 시장은 여전히 낙관적

박병화 | 입력 : 2020/02/11 [16:00]

시가총액 1위 암호화폐 비트코인(Bitcoin, BTC)은 상승세가 멈춘 이후 최고치 보다 500달러 가량 하락했다. 11일(현지시간) 오후 4시 현재 코인마켓캡에서 글로벌 비트코인(BTC) 시세는 약 9,767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게이프는 "4시간 차트에서 50 EMA(지수이동평균·9,699.82달러)는 현재 지지선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금주 들어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세 추세가 여전히 유지되면서 투자자들은 '매수 기회'(buy the dip)를 엿보고 있다. 일례로 암호화폐 애널리스트인 파이낸셜 서바이벌리즘(Financial Survivalism)은 트레이딩 뷰 차트를 통해 9,200~9,600달러 선이 매수 적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 출처: Financial Survivalism(@Sawcruhteez) 트위터  © 코인리더스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도 "이전 저항선에서 지지선으로 바뀐 9,586달러(11월 4일 고점) 지지선이 지켜지면 강세론자들은 다시 한번 지난해 10월 26일 고점 10,350달러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며 "비트코인이 강력한 거래량을 기반으로 10,010달러 위로 올라서면 추가 하락 주장은 약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영국 금융 전문 사이트 '어드밴스드 파이낸셜 네트워크(ADVFN)'의 클렘 체임버스(Clem Chambers) 최고경영자(CEO)는 포브스 기고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의 영향에 따라 비트코인이 안전자산으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고, 오는 5월 12일경 발생 예정인 세 번째 반감기(채굴 보상 감소)를 앞두고  강세장이 지속될 것"이라며 "비트코인 가격은 조만간 11,000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미국 투자 리서치 업체 펀드스트랫(Fundstrat Global Advisors)의 창업자 톰 리(Tom Lee)는 "비트코인(BTC)이 4만 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과거 사례를 돌이켜 볼 때 비트코인이 200일 이동평균(MA)을 넘어선 후 6개월 내 수익률이 평균 190% 이상 증가했다. 비트코인이 아주 빠른 시일 내 사상 최고가를 경신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명 암호화폐 분석가 플랜비(PlanB)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BTC)이 8,200달러 밑으로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다(6,000 달러,혹은 4,000달러 이하로 떨어질 확률은 거의 희박하다)"며 "5월 반감기 이후 비트코인이 1만 달러 이상을 유지하는데 전혀 무리가 없을 것이다. 반감기 이후 본격적인 불마켓(강세장)이 나타나며 2021년 12월에는 10만 달러 이상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광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바나나톡, 게임을 품다"…집연구소와 제휴, '바나나게임즈' 런칭 예고
1/6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