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상품거래소, 비트코인 선물 거래량 사상 최고치 근접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2/20 [21:51]
광고

시카고상품거래소, 비트코인 선물 거래량 사상 최고치 근접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2/20 [21:51]


비트코인이 작년 상반기 이래로 가장 오랜기간 동안 상승세를 유지하면서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현금결제 비트코인 선물 거래량이 역대 최고기록에 가까워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크립토슬레이트는 CME 사전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 18일 CME에서 비트코인 선물 계약이 약 2만3000건 체결됨에 따라 거래 규모가 약 11억달러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작년 5월 13일에는 약 13억달러의 선물 계약이 체결됐다. 그때 당시 비트코인은 하루 만에 1500달러 반등하며 5개월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후에도 6주 동안 100% 이상의 반등을 이어갔으며 작년 최고점인 1만3800달러를 기록했다.

 

이달 들어 CME 비트코인 선물 미결제약정(OI) 규모도 꾸준히 증가 중이다. 이는 기관 투자자들이 신규 계약을 체결하고 가격 상승에 베팅하겠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 상승 기대감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백트 거래자들은 비트코인 반등을 더욱 확신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달 실물결제·현금결제 계약 거래량은 크게 증가했으며 미결제약정도 약 100% 급증했다.

 

인투더블록 데이터에 따르면 규모가 10만달러 이상인 대형 매수 거래도 지난 3개월 간 꾸준히 증가했다. 이는 비트코인 상승을 전문 투자자들이 주도하고 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한편, 암호화폐 미디어 더블록은 암호화폐 분석업체 스큐(Skew) 최신 데이터를 인용해 "암호화폐 파생상품 시장이 뜨거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는 "인터컨티넨탈익스체인지(ICE) 산하 비트코인 선물 거래소 백트는 작년 9월 비트코인 선물 상품을 출시했다. 해당 상품 거래량은 3700만 달러를 넘어섰다. 백트 경쟁업체인 CME의 비트코인 선물의 미결제약정 규모는 3.14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선물 상품은 전통적으로 기관투자자들의 헷지 수단으로 사용되어 왔다. 암호화폐 선물 시장이 커지고 있다는 것은 디지털 자산 시장의 성숙을 나타내는 시그널 중 하나"라고 분석했다.

광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바나나톡, 게임을 품다"…집연구소와 제휴, '바나나게임즈' 런칭 예고
1/6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