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월 비트코인 반감기 이후 BTC 가격 상승 전망 늘어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2/24 [09:25]
광고

오는 5월 비트코인 반감기 이후 BTC 가격 상승 전망 늘어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2/24 [09:25]


올해 5월로 예정된 반감기를 앞둔 비트코인 시세가 단기 상승 흐름을 타면서 반감기 이후 BTC 가격이상승할 것이란 전문가들의 전망이 늘고 있다. 

 

데이터 분석기관 아케인리서치(Arcane Research)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비트코인(BTC)의 지난 7일 평균 거래량이 약 10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BTC 가격 상승을 전망할 수 있는 긍정적 신호”라고 진단했다. 

 

아케인리서치는 “BTC이 지난 한 주간 가격이 약 1000달러 하락했지만, 일일 거래량은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일일 평균 거래량 상승은 일반적으로 가격 상승을 뒷받침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는 잠재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유입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암호화폐 미디어 AMB크립토 역시 데이터 플랫폼 Skew의 비트코인확률지수(Bitcoin’s probability index)를 인용해 올해 6월 BTC 가격이 1만4000달러를 넘어설 가능성이 16%까지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작년 BTC 최고가는 1만3880달러였다.

 

  비트코인확률지수 © 데이터 플랫폼 Skew


트위터 암호화폐 분석가 더문(@TheMoonCarl) 또한 "BTC 반감기 이후 연간 인플레이션율이 현 3.6%에서 1.8%로 낮아질 것이며, 이는 미 연준을 포함한 대다수 중앙은행이 설정한 인플레이션 목표치(2%)보다 낮다"며 "반감기는 매우 큰 이벤트로 BTC 가격이 2년 안에 20만달러에 이를 것"이라 내다봤다.

 

실제로 암호화폐 데이터 제공업체 알터너티브(Alternative)의 자체 추산 '공포·탐욕 지수'도 나날이 개선되는 추세다. 해당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시장의 극단적 공포를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23일 '공포·탐욕 지수'는 전날(43)보다 3포인트 오른 46을 기록했다. 이는 투자 심리가 전날보다 소폭 개선됐다는 의미다. 다만 공포 단계는 지속됐다. 

 

코인니스 마켓 모니터링에 따르면, BTC가 단기 상승 흐름을 나타내며 현재 바이낸스 USDT 마켓에서 9,900 달러선을 일시 회복했다. 현재 바이낸스 USDT 마켓 기준 BTC는 2.30% 오른 9,872.80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중국계 대형 마이닝풀 BTC.TOP의 최고경영자(CEO) 장줘얼(江卓尔)은 최근 중국 SNS인 웨이보를 통해 "5월로 예정된 반감기 이후는 어쩌면 예측 가능한 마지막 불마켓이 될 수도 있다. 비트코인 시총 비중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정보 희소성도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라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은 부동산, 혹은 미국 증시와 비슷한 시장으로 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광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바나나톡, 게임을 품다"…집연구소와 제휴, '바나나게임즈' 런칭 예고
1/6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