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지지선 아래 맴돌아…CME 포지션 만기 도래, 변동성 확대 전망

박병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5/27 [07:25]
광고

비트코인, 지지선 아래 맴돌아…CME 포지션 만기 도래, 변동성 확대 전망

박병화 | 입력 : 2020/05/27 [07:25]

 

간밤 뉴욕증시는 미중 갈등에도 불구하고 각국의 경제 재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 등으로 상승 마감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7%,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2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0.17% 각각 오르며 장을 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주가 지수 상승에 만족을표하면서, 경제 정상화 등 '위대함으로의 전환(Transition to Greatness)'이 예상한 것보다 빠르다며 낙관론을 이어갔다.

 

세계 최초, 최대 디지털자산(암호화폐) 비트코인(Bitcoin, BTC)은 전날 일시 9,000달러를 회복했지만 이후 상승폭을 반납, 현재는 8,800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27일(한국시간) 오전 7시 10분 현재 코인마켓캡에서 시가총액 1위 암호화폐 비트코인(BTC) 시세는 24시간 전 대비 1.16% 하락한 약 8,820달러를 기록 중이다. 24시간 거래량은 약 295억 달러이며, 시가총액은 약 1,622억 달러이다. 전체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2,474억 달러이며, 비트코인 시가총액 점유율은 65.5% 수준이다. 

 


암호화폐 시장 투자심리는 전날에 비해 소폭 위축됐다. 실제 암호화폐 데이터 제공 업체 알터너티브(Alternative)의 자체 추산 '크립토 공포·탐욕 지수'는 전날보다 2포인트 내린 39를 기록, 전날에 이어 '공포 단계'를 지속했다. 해당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시장의 극단적 공포를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는 "비트코인이 전날 거래량 감소 속에서 9,000달러를 일시 탈환하는 등 반등 시도를 전개하고 있지만 기술적으로는 아직 취약하다"며 "다만 기술적 관점에서 9,310달러를 넘어서면 약세 움직임에서 벗어날 수 있고, 확실한 강세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1만 달러 저항선을 넘어서야 한다"고 진단했다.

 

암스테르담 증권 거래소의 트레이더이자 코인텔레그래프 기고자인 미카엘 반 데 포프(Michael van de Poppe)도 최근 "비트코인이 9,300달러 선을 넘어서면 9,600달러 선을 넘어 9.800~10,100달러대까지 상승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뉴스BTC의 애널리스트인 아유시 진달(Aayush Jindal)은 "현재 비트코인 황소(Bull, 매수 세력)는 8,975~9,000달러의 허들을 해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만약 주요 약세 추세선(9,050달러 선)과 9,100달러 저항선을 돌파하면 강한 상승세로 전환, 최근 브레이크다운(저항선 돌파) 영역인 9,330달러, 나아가 9,800달러와 9,950달러 저항 수준까지 상승할 수 있다"며 "반면 9,100달러 저항선을 넘지 못하면 하락세가 재개되며 8,800달러, 8,650달러, 8500달러 지지선까지 밀릴 수 있고, 심지어 8,200달러와 8,000달러 지지선까지 후퇴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시카고 상품 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 옵션 미체결 약정의 50%가 오는 금요일(현지시간) 만기가 도래한다. 트레이더들은 포지션을 향후 몇 개월 롤 오버 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가격 변동성이 발생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암호화폐 분석 업체 스큐(skew) 데이터에 따르면 CME에서 선물 2만 3,000 BTC, 옵션 1만 BTC가 금요일 만기가 도래하며, 이는 선물, 옵션 각각 플랫폼 내 미체결 약정의 50%에 해당하는 규모다. 미디어는 이와 관련해 "최근 BTC는 1만 달러 선을 테스트한 후 8,800달러 선에 지지선을 구축하고 있는데, CME 포지션 만기로 인해 변동성이 확대되고, 지지선이 흔들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라이브 콜라보 인터뷰] ㉔중국 블록체인 명문 교육기관 '후오비대학' 위지아닝 교장
1/9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