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포럼, 이더리움(ETH) 블록체인으로 '부정부패' 해결 나선다

박소현 기자 soso@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6/18 [15:32]
광고

세계경제포럼, 이더리움(ETH) 블록체인으로 '부정부패' 해결 나선다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0/06/18 [15:32]


세계경제포럼(WEF)이 '이더리움(ETH)' 블록체인을 이용해 공공조달 계약의 입찰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정부패를 해결할 수 있을지 확인하기 위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세계경제포럼은 콜롬비아 감찰감실. 미주개발은행과 함께 이더리움 퍼블릭 블록체인을 사용한 개념증명을 실시할 계획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에 따르면 전세계 공공조달 계약 규모는 약 9조5000억달러(약 1경1540조원)에 달한다. 하지만 자금 규모가 거대할 뿐만 아니라 정부기관과 민간기업 간의 빈번한 접촉이 발생하기 때문에 각종 부정부패가 발생하게 돼 전체 자금의 30%가 손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사업의 목적은 블록체인 기술의 투명성을 공공조달 계약의 입찰 과정에 접목하는 것이다. 개념증명 솔루션은 올 하반기 콜롬비아 국립대학에 들어가는 물품과 서비스의 실제 조달과정에서 시범 활용될 예정이다.

 

현재 많은 국가에서 전자조달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도로, 공사, 학교, 건축 등 공공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해당 플랫폼에 공급업체로 등록하고, 입찰을 진행하게 된다.

 

최근에는 위·변조가 불가능한 기록으로 투명성이 보장되는 블록체인 기술을 공공조달에 활용하는 추세가 늘고 있다.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사전 공모를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 기술을 도입한 플랫폼도 있다.

 

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디지털화폐 프로젝트 수석인 애슐리 란퀴스트는 "공공조달 시스템 개선을 위한 기술로 블록체인이 언급되는 이유는 공유 가능하고, 불변하는 기록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블록체인 상에 기록된 내용은 정부 관계자라고 할지라도 검열하거나 변경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록체인의 가장 강력한 가치는 기록이 삭제되지 않았고, 입찰이 거부되지 않았다는 것을 참여자들이 확신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 외 입찰평가, 여론수렴 등의 절차를 자동화하고, 타임스태핑 기능이 지원된다는 점도 중요하다"며 "특히 이더리움과 같은 비허가형 블록체인에서 이러한 강점을 확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공조달에 투명성을 더하기 위해 사용되는 퍼블릭 블록체인이 기업이 활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콜롬비아 조달 관련법에 따르면 공급업체는 익명으로 입찰에 참여해야 하는데 이더리움에서 반복적으로 거래가 진행되면 기업의 주요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에 세계경제포럼은 하이퍼레저비수, 베이스라인 프로토콜 등 허가형 블록체인과 비허가형 블록체인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의 사용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 학산 2020/06/18 [17:01] 수정 | 삭제
  • 이더리움, 너를 믿는다~~! 너의 역할은 크고도 지대한 것이다~!!
    투명하고 더 투명하게 나아가는 세상으로 너의 역할은 빛나는 것이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라이브 콜라보 인터뷰] ㉔중국 블록체인 명문 교육기관 '후오비대학' 위지아닝 교장
1/9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