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곰·황소 9천달러선 공방…애널리스트 "BTC 강세 전환하려면 10,500달러 돌파해야"

박병화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7/04 [22:25]
광고

비트코인 곰·황소 9천달러선 공방…애널리스트 "BTC 강세 전환하려면 10,500달러 돌파해야"

박병화 | 입력 : 2020/07/04 [22:25]


지난 24시간 동안 세계 최대 암호화폐(가상자산) 비트코인(Bitcoin, BTC)은 9,000~9,100달러 선에서 횡보세를 보이고 있다. 심리적 지지선인 9,000달러를 놓고 곰(매도 세력)과 황소(매수 세력) 간 팽팽한 줄다리기가 벌어지고 있는 것. 

 

7월 4일(한국시간) 오후 10시 25분 현재 코인마켓캡에서 시가총액 1위 암호화폐 비트코인(BTC) 시세는 24시간 전 대비 0.52% 하락한 약 9,062달러를 기록 중이다. 24시간 거래량은 약 123억 달러이며, 시가총액은 약 1,670억 달러이다. 전체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2,596억 달러이며, 비트코인 시가총액 점유율(BTC Dominance)은 64.3% 수준이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는 "비트코인 황소가 곰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해 20일 지수이동평균(EMA·9,270달러) 이상으로 가격을 밀어 올리지 못하고 있다. 만약 황소가 50일 단순이동평균(SMA·9,410달러)를 돌파하면 1만 달러를 향한 랠리가 가능해 보인다"며 "반면 20일 EMA를 넘지 못하면 곰이 시장을 장악해 8,825달러, 8,638.79달러, 심지어 핵심 영역인 8,130.58달러 지지선까지 가격이 후퇴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다른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유투데이에 따르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증권 거래소 트레이더 출신 유명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크립토 마이클(Crypto Michaël)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가격이 10,500달러를 상향 돌파한다면 16,000달러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며 "비트코인 강세를 위해서는 10,500달러 저항선 돌파가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해당 저항선이 깨지면 비트코인 가격의 상승세는 탄력을 받아 16,000달러까지 쭉 밀고나갈 수 있다. 다만 8,600~8,800달러 지지 구간이 무너진다면 비트코인 가격은 6,000달러대까지 조정 움직임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한편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디크립트에 따르면, 최근 미국 암호화폐 전문 평가업체 와이스 크립토 레이팅스(Weiss Crypto Ratings) 소속 블록체인 애널리스트들이 "비트코인은 거듭되는 경제 위기 사이클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비트코인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무제한 '돈 찍어내기'의 영향을 받지 않아 무분별한 통화 공급으로 인한 경제 위기를 해결할 수 있다. 미연준의 이 같은 구제금융이 없었다면 진작에 파산했을 거대 기업들의 부채를 사들이는 것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낼 수 없다. 그들은 바이러스 팬데믹으로 발생한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경제손실을 만회할 수 있는 수익을 창출할 수도 없다. 결국 미연준의 구제금융은 대중들이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로 눈을 돌리게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라이브 콜라보 인터뷰] ㉓ 암호화폐 거래소 출신 세무 전문가에게 물었다! 1억 벌면 세금내야 하나요?
1/5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