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바이비트

美 핀센, 암호화폐 월렛 규정 의견수렴 기간 60일 연장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01/27 [18:28]

美 핀센, 암호화폐 월렛 규정 의견수렴 기간 60일 연장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1/01/27 [18:28]

 

미국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가 암호화폐 월렛 규정에 대한 의견수렴 기간을 60일 연장한다고 26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변경 사항이 연방 공보에 게재되는 이달 28일부터 3월 29일까지 60일 동안 제안 규정에 대한 서면 의견을 제출할 수 있게 됐다.

 

제안 규정은 비수탁 월렛 이용 거래를 포함한 암호화폐 거래에 더 강화된 신원인증 및 거래 보고 기준을 부과하겠다는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비수탁형 월렛을 취급·거래하는 은행 및 금융서비스업체(MSB)는 3000달러 이상 거래에 대해 이용자 개인정보를 수집·보관하고, 1만 달러 이상 거래에 대해 핀센에 의무 보고해야 한다.

 

코인베이스, 서클, 크라켄 등을 비롯한 암호화폐 기업들은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규정 도입에 크게 반발했다.

 

뿐만 아니라 연휴 포함 15일이라는 이례적으로 짧은 의견수렴 기간을 제공해 형평성 논란이 있었다. 관보 게재일이 아닌 규정 발표일을 시작일로 하는 등 혼선을 빚기도 했다.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주도 하에 빠르게 추진됐던 암호화폐 월렛 규정 작업은 최근 속도를 늦추고 있다.

 

지난 14일 핀센은 서면 의견 제출 기간을 15일 연장했다. 21일에는 미국 새 정부가 연방 기관의 규칙 개정을 전면 동결해 월렛 규정 작업도 잠정 중단된 바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바나나톡, 엄기준 주연의 펜트하우스2 제작 지원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