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월가의 톰 리 "트럼프, 비트코인 10만달러 되면 금지할 수도"

이선영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09/13 [10:21]
광고

월가의 톰 리 "트럼프, 비트코인 10만달러 되면 금지할 수도"

이선영 | 입력 : 2019/09/13 [10:2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청(FDA)이 몇 주 내에 향을 첨가한 전자담배(flavored e-cigarettes) 흡연과 관련해 매우 강력한 권고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FDA는 일반 담배 맛이 나는 전자담배를 제외한 모든 가향 전자담배 퇴출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몇 주 안에 발표할 계획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조처는 최근 첨가제형 전자담배 흡연자에게서 의문의 폐 질환이 잇달아 발병한 데 따른 대응책으로 보인다.

 

이에 미국 월스트리트 소재 투자 리서치 업체 펀드스트랫(Fundstrat Global Advisors)의 창업자 겸 애널리스트인 톰 리(Tom Lee)는 "비트코인 가격이 10만 달러에 도달할 경우 비트코인 사용을 금지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정명령(executive order)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행정부의 전자담배 시장 퇴출 조치는 백악관이 어떤 것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다음 타겟은 비트코인이 될 수 있다"며 "현재의 백악관에서는 한계를 벗어나거나 미치지 못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특히 톰 리는 미국 정부의 전자 담배 금지 조치와 관련한 트위터 토론 과정 중 한 트위터 사용자가 비트코인 가격이 10만 달러에 도달할 경우 비트코인에 대한 금지 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예상한 데 대해 “맞다, 동의한다(True, agree)”고 리트윗 했다.

 

앞서 지난 7월 12일(현지시간) 오전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나는 비트코인(Bitcoin)과 다른 암호화폐의 팬이 아니다. 비트코인은 화폐가 아니며, 가치 변동성이 매우 크고 기반이 되는 가치가 없다. '규제되지 않은 암호화 자산(unregulated crypto assets)'은 약물 거래와 다른 불법적인 행동을 촉진할 수 있다"고 비난했다.  

 

▲ 출처: 트럼프 트위터     © 코인리더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코인리더스, 바나나톡과 전략적 제휴…"차세대 크립토 포털 내놓겠다"
1/8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