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포토]업비트, 광복절 맞아 '노량해전' NFT 선보여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2/08/15 [17:59]

[포토]업비트, 광복절 맞아 '노량해전' NFT 선보여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2/08/15 [17:59]

'노량' NFT 는 정규하 웹툰 작가가 프랑스 최대 출판사와 함께 출간한 작품 '노량'의 이미지를 활용해 제작됐다.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전투를 생동감 있게 만화적 시각으로 펼쳐낸 것이 특징으로 7년에 걸친 임진왜란의 마침표를 찍는 역사적 순간을 담아냈다. 정규하 작가의 '노량'은 프랑스 흥행에 이어 한글 번역본이 국내에서도 출판되었으며, 이번 '노량' NFT를 통해 디지털로 재탄생 된다. ▲ 출처: 업비트 NFT  © 코인리더스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광복절을 맞아 업비트 NFT(대체불가토큰)를 통해 ‘노량해전’ NFT를 선보이고 수수료 전액을 수해 복구 작업에 힘쓰는 장병들에게 기부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노량해전’ NFT는 정규하 웹툰 작가가 프랑스 최대 출판사와 함께 출간한 작품 ‘노량’의 이미지를 활용해 제작됐다.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전투를 생동감 있게 만화적 시각으로 펼쳐낸 것이 특징으로 7년에 걸친 임진왜란의 마침표를 찍은 역사적 순간을 담아냈다. 

 

정규하 작가의 ‘노량’은 프랑스 흥행에 이어 한글 번역본이 국내에서도 출판되었으며, 이번 ‘노량해전’ NFT를 통해 디지털로 재탄생된다. 광복절인 8월 15일 업비트 NFT를 통해 만날 수 있으며 고정가 판매 형식으로 진행된다. 

 

두나무는 광복절을 맞아 ‘노량해전’ NFT를 선보이고 나라를 위한 헌신을 기리는 한편, 이번 NFT에 대한 수수료 수익 전액을 구세군을 통해 군부대에 기부한다. 특히 최근 내린 기록적인 폭우에 따른 수해 복구 작업에 투입된 장병들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되며, 부대의 노후화 된 세탁기 교체 등 필요 기자재와 간식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암호화폐 사업가가 만든 일론 머스크 동상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