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바이비트

맥쿼리 투자은행, "CBDC, 민간 디지털 화폐와의 경쟁에서 밀릴 수 있다"

이진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01/15 [12:45]

맥쿼리 투자은행, "CBDC, 민간 디지털 화폐와의 경쟁에서 밀릴 수 있다"

이진영 기자 | 입력 : 2021/01/15 [12:45]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민간 디지털 화폐와의 시장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1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호주 맥쿼리 투자은행은 "중앙은행들이 디지털 화폐 발행에 1년 이상의 준비 기간을 갖는 동안, 비트코인을 비롯한 일반 암호화폐들이 전자 상거래 부문에서 기반을 닦을 수 있다"고 전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은행은 민간 암호화폐가 전자상거래 시장에 자리 잡으면, 연준이나 유럽중앙은행(ECB) 같은 중앙은행들이 디지털 화폐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CBDC 등장 전 민간 암호화폐가 시장에서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갖게 될지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맥쿼리는 "CBDC가 안정적이고 합법적인 디지털 화폐 대안이 되기 전에 전자상거래 시장이 민간 암호화폐 사용에 익숙해질 수 있다"면서 "법정화폐 가치 하락도 암호화폐 수요를 촉진시킬 수 있다"고 예상했다.

 

또 중앙은행들이 CBDC를 준비하는 기간(1~2년) 동안 암호화폐 사용을 억제시킬 구조적인 규제 변화가 없으면, 비트코인처럼 공급량 제한이 있는 암호화폐 가치는 계속해서 상승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맥쿼리는 "CBDC가 합법적인 상거래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중앙은행은 민간 부문과 협력해 신뢰성, 보안, 기능성 등을 제공해야 한다"면서 "이로써 민간 암호화폐에 대한 총 수요를 줄이고 관련 수요를 가치 저장 투기 및 불법 거래로 제한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인민은행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위안화가 빠르면 올해 안으로 출시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반면 미국 연준과 유럽 중앙은행은 내년까지 CBDC 발행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CBDC 운영 방식을 결정하는 것 뿐 아니라 인프라 구축 작업도 상당히 어려운 과제가 될 것이라고 봤다.

 

암호화폐 네트워크 효과, 유용성, 수요도가 커지고, 상거래 부문에서의 법정 화폐 수요가 감소하면 미국 규제당국의 암호화폐 생태계에 대한 영향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현재 미국 규제 당국은 암호화폐 기능 방식과 관련 생태계 발전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한편, 지난 13일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비트코인을 투기적 자산이라고 지적하면서 국제적인 차원에서 합의된 규제가 필요하다고 발언한 바 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바나나톡, 엄기준 주연의 펜트하우스2 제작 지원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