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바이비트

美 해군, 군용 무기 공급에 블록체인 시스템 적용한다

이진영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01/15 [14:09]

美 해군, 군용 무기 공급에 블록체인 시스템 적용한다

이진영 기자 | 입력 : 2021/01/15 [14:09]

▲David Mark/Pixabay 

 

미 해군 연구소가 군용 무기 공급을 보장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업 심바체인(SIMBA Chain)과 150만 달러(약 16억 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해당 블록체인 솔루션은 미 국방부 전투 지원 기관인 국방 물류 기관을 위해 구축된다. 중요한 군사 무기 부품에 대한 수요 감지 시스템을 구축한다. 엔지니어링 및 유지 보수 작업에 대한 중단 문제와 위협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계약은 플로리다 잭슨빌에 있는 해군 비행장 남동부의 함대 준비 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조엘 네이딕(Joel Neidig) 심바체인 CEO는 "블록체인은 분산된 매커니즘으로 데이터를 불변하게 감사할 수 있다"며 "위·변조 방지가 가능하기 때문에 복잡한 공급망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합하다"고 말했다.

 

미 공군에서도 군사 시스템을 현대화하기 위해 첨단 기술 도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9월 지난해 9월 글로벌 방산업체 레이시온테크놀로지(Raytheon) 산하 연구·개발업체 BBN테크놀로지는 미 공군연구소(AFRL)로부터 50만 달러(약 5억8840만 원) 상당의 블록체인 연구 계약을 수주했다.

 

당시 미 공군 측은 "블록체인 기술로 표적이 되기 쉬운 단일 지휘통제 시스템을 분산원장기술(DLT)을 통해 분산화해 취약성을 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 공군은 2019년 8월 블록체인 스타트업 콘스텔레이션(Constellation)과 빅데이터 관리 자동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기도 했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바나나톡, 엄기준 주연의 펜트하우스2 제작 지원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