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日 국세청 “암호화폐 소득 미신고 100억엔…탈루 전담팀 신설”

이선영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06/10 [10:27]
광고

日 국세청 “암호화폐 소득 미신고 100억엔…탈루 전담팀 신설”

이선영 | 입력 : 2019/06/10 [10:27]

 



일본 암호화폐(暗号資産) 기업들이 지난 몇 년 간 100억엔 상당의 관련 소득을 신고하지 않았다고 5일(현지시간) 일본 아사히신문(朝日新聞)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세청은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고객 거래 데이터를 제출받아 투자 수익을 낸 것으로 보이는 개인, 법인을 리스트업해 세무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지난 3월을 기준해 약 30개 기업과 개인 50여 명이 암호화폐 거래를 통한 수입을 신고하지 않았다. 

 

이중 70억엔 이상은 친족이나 지인 명의의 계좌로 거래하거나 실제보다 매각 이익을 적게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일본 국세청은 고액, 악질 탈루인 경우 탈세 혐의로 고발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일본은 작년 1월부터 암호화폐 투자 수익에 대해 소득세를 부과하고 있다.

 

한편 지난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포스트는 닛케이신문(日本經濟新聞)을 인용, 일본 국세청이 오는 7월부터 암호화폐 소득세 신고 감시를 포함한 소득세 탈루 전담팀을 발족한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담팀은 총 200명 규모로, 암호화폐 거래소로부터 거래 정보를 수집해 세금 신고 누락을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한국판 삐용' 바나나톡, 베타 테스트 시작…제휴 프로젝트·파트너도 공모
1/3
IEO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