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이슬란드,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 법정화폐 결제 서비스 승인

이선영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19/06/17 [15:18]
광고

아이슬란드,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 법정화폐 결제 서비스 승인

이선영 | 입력 : 2019/06/17 [15:18]

 

아이슬란드의 유일한 금융 규제 기관인 금융감독원(FME, Financial Supervisory Authority)이 지역 내 첫 블록체인 기반 전자화폐(electronic money) 회사를 승인했다.

 

1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등 암호화폐 전문매체 보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회사인 컨센시스(ConsenSys)의 지원을 받는 레이캬비크(Reykjavik) 소재 블록체인 스타트업 모네리움(Monerium)은 FME로부터 이더리움(ETH) 블록체인을 이용한 법정화폐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승인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모네리움은 전체 유럽경제지역(EEA)에서 블록체인 방식의 전자화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한 유럽의 주요 규제 체계인 '전자화폐 프레임워크(electronic money framework)' 하에서 운영되는 최초의 회사가 됐다.

 

모네리움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인 스베이든 발펠스(Sveinn Valfells)는 "유럽에서 전자화폐는 다년간 사용되어 왔으며, 탄탄한 규제가 마련되어 있다. 하지만 전자화폐를 블록체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승인은 이번이 최초 사례"라며 "모네리움에서 출시한 상품은 기존 법정화폐와 연동된 스테이블코인과 매우 흡사한 구조"라고 설명했다.

 

▲ 출처: 모네리움 웹사이트     © 코인리더스



또, 아이슬란드 중앙은행에서 감독위원회 수장을 지낸 모네리움의 공동 창립자 존 에글슨(Jon H. Egilsson)은 “모네리움 전자화폐는 프로그래밍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화폐와 유럽연합의 규제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중앙은행 발행 화폐의 특성을 결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행과 마찬가지로 전자화폐기관에 예치된 자금은 조건없이 상환이 가능하다. 모네리움은 고객 예금을 대출해 수익을 만드는 은행과 달리 전자화폐기관은 예금을 더 보수적으로 관리한다고 주장했다.

 

존 에글슨은 “전자화폐기관(EMI)는 예금을 대출과 같은 금융 활동과 분리하여 안전하게 보관한다. 규제에 따라 최소 준비금을 유지하고, 유동성이 높은 고급 금융 상품의 포트폴리오에 투입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모네리움은 비공개 베타 버전 단계에 있다. 올해 4분기 아이슬란드 법정화폐 크로나(ISK)의 모네리움 버전을 먼저 선보일 예정이이며, 향후 더 많은 법정화폐를 지원할 계획이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블록체인 SNS 바나나톡, '테크핀 아시아' 참여…"생태계 확장·인프라 구축에 큰 도움"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