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가상자산 분야 가이드라인 공개…업계 "기준 과도해"

김진범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0/01/03 [12:46]
광고

이스라엘, 가상자산 분야 가이드라인 공개…업계 "기준 과도해"

김진범 기자 | 입력 : 2020/01/03 [12:46]


이스라엘 금융당국이 가상자산 분야의 위험 신호 목록에 다크넷, VPN(가상사설망), 토르 브라우저 등 익명성을 보호하기 위한 서비스·도구 사용자들을 포함시켰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뉴스비트코인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 방지기구(IMPA)가 '가상자산 분야의 위험 신호'란 제목의 가이드라인 초안을 공개했다.

 

이번 가이드라인 초안은 암호화폐를 활용한 이스라엘 내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을 방지하기 위해 작성됐다. 이를 통해 민간 영역에서 암호화폐 등 디지털 자산 관련 자금세탁 방지 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가이드라인은 믹서를 사용하거나 대시, 모네로, 지캐시 등 익명성을 중시하는 암호화폐로 거래하는 사람에게 초점을 맞췄다.

 

그 외 ▲고액의 현금으로 가상자산을 구입하는 경우 ▲가상자산 주 거래층이 아닌 고령자의 거래 ▲탈중앙화 거래소 이용자 ▲뚜렷한 이유 없이 개인식별수단(주소, 전화번호)을 자주 변경하는 경우 ▲암호화폐를 통한 기부자도 위험 인물로 분류됐다.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자는 이 같은 위험 신호가 감지되었을 때 문제를 조사하고, 자금세탁 등 혐의가 발견될 경우 당국에 즉시 신고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이번 가이드라인이 다양한 금융규제기관, 업계와 협력해 작성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스라엘 암호화폐 업계와 커뮤니티는 분류 기준이 지나치게 과도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암호화폐 거래소 BIT2C의 재무·규정 준수 책임자는 "위험 신호 리스트는 성장하는 산업과 기술, 민주주의에 내재된 근본적인 권리인 개인의 자유, 사생활의 관리, 재산과 직업의 자유를 해칠 것"이라 주장했다.

 

한편, 암호화폐 미디어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2019년 이스라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관련 업체가 2018년(113개) 대비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미디어는 “2019년 암호화폐 시장이 순탄치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내 업계 관련 업체 증가세가 비교적 두드러졌다”며 “이스라엘 업계 관련 업체 수는 2017년 53개에서 꾸준히 늘고 있다”고 전했다. 

광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라이브 콜라보 인터뷰] ⑧ 블록체인 언론 플랫폼 '퍼블리시' 권성민 대표
1/6
sns_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