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바이비트

비트코인 강세장 주도 세력은 어디?...기관 vs 고액자산가 분석 엇갈려

박소현 기자 desk@coinreaders.com | 기사입력 2021/01/19 [21:18]

비트코인 강세장 주도 세력은 어디?...기관 vs 고액자산가 분석 엇갈려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1/01/19 [21:18]

 

이번 비트코인(BTC·시총 1위) 강세장을 주도하는 세력이 어딘지에 대해 전문가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최근 디지털자산 자산운용사 코인셰어스(CoinShares) 최고전략책임자(CSO) 멜텀 드미러스(Meltem Demirors)는 "대규모 수요를 충족시킬 만한 충분한 비트코인이 없기 때문에, 올해 비트코인 가격은 다시 한번 상승하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변동성과 순환 주기가 있을 수 있지만, 지속해서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다. 이는 수요와 공급의 관계"라며 "지난 12개월동안 기관 투자자들이 대거 BTC로 유입되면서 수요가 급증했다. 그들은 1~3000만 달러가 아니라 1억, 5억, 심지어 10억달러의 규모를 끌어올 것"이라 설명했다.

 

반면 유명 온체인 애널리스트 윌리 우는 최근 언체인드(Unchained) 팟캐스트에 출연해 기관투자자가 이번 강세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의견에 반박했다. 

 

그는 "암호화폐에 투자할 것이라 밝힌 기관들이 있지만, 대다수는 아직 투자하지 않은 상태"라며 "기관이 암호화폐를 (자산군으로) 인정하면서 고액자산가가 암호화폐 투자에 뛰어들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래소에서 출금되는 암호화폐 가치가 증가하고 있는데, 언뜻 보기엔 기관들의 출금 물량인 것 같지만 지갑 주소 클러스터를 조사해보면 단일 개체(entity)가 여러 주소를 관리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며 "이는 기업의 스케일이 아니다. 수천개 이상의 비트코인을 보유한 고래 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100개, 250개 정도를 보유한 주소도 증가하는 추세"라 덧붙였다.

 

실제로 최근 아케인 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2월 이후 1000 BTC 이상을 보유한 BTC 월렛 주소 수는 7.2% 증가했다. 이는 작년 1월~11월 누적 증가폭인 6.7%를 상회하는 속도다. 1000 BTC 이상을 보유한 월렛은 총 2318개다. 

 

이에 대해 아케인 리서치는 "고래 계좌가 급증한 것은 기관투자자 유입의 영향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초저금리로부터 자산을 보유하기 위한 선택"이라 분석했다. 또한 "거래소들이 자산을 분산하면서 대규모 계좌가 늘어나는, 평범한 이유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보유자산 규모 상위 100개 월렛 중 대다수가 수년간 움직임이 없는 휴면 계좌로 파악됐다.

광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바나나톡, 엄기준 주연의 펜트하우스2 제작 지원
1/5
광고
광고